Route53 Failover policy 적용하기

Route53에서 Failover policy를 생성할 때, Alias 를 지정하지 않고 직접 A, Cname 레코드를 사용할 경우, Health Check를 반드시 연동하여야 한다.

이때, Primary와 Secondary의 Health Check 아이피를 같게 하면 Failover가 진행되지 않는다. Health Checker가 Primary의 장애 발생 시 Secondary의 Health Checker의 상태 확인 값도 정상이지 않기 때문에 정상적인 Failover가 되지 않는다.

또한 Health Checker 값이 Unhealthy인 상태일 때 Failover가 진행되지 않으며, Healthy에서 Unhealthy로 넘어 갈 때 만이 Failover가 진행되니 주의해서 사용하도록 한다.

 

Advertisements

Route53 실전 사용하기(네임서버등록)

DNS 전문가 이신 호야 님의 블로그에서 일부 발췌했습니다.

Route 53은 훌륭한 DNS 솔루션임에는 틀림없습니다. (DNS(네임서버) + L4 + GSLB + 모니터링) Alias, Public/Private Hosted Zone  등 기능으로 필요한 자원에 대한 레코드 작성은 Route53을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누구나 쉽게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클라이언트에 실제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Route53으로만으로는 불가능 합니다. 후이즈 같은 도메인 등록 사이트에 네임서버를 등록 해야 하는데요, 그 순서도 다릅니다. Route53을 실전에사용하는데 최적화를 해 놓으신 호야 님의 방법이 좋아보여 공유드립니다.

 

ROUTE 53에서 네임서버 등록법.

순서 1. Route 53 Create Hosted Zone으로 도메인을 등록한다.

– Create Hosted Zone 클릭하여 생성하면,  4개의 NS레코더가 생성된다.

이 NS 레코더가  네임서버가 된다.

순서 2. 도메인 등록 대행기관 사이트에 가서, 도메인을 구입한 후 Route53에서 지정된 NS정보를 해당 네임서버정보로 입력한다.

또 Route53에 보면 생소한 Routing Policy 중 Geolocation policy가 있는데요, 이는 사용자의 위치에 근거해서 자신이 속한 지역에 따라 라우팅을 해준다는 라우팅 정책입니다. 이는 어떻게 가능한걸 까요? 호야 님에 의하면, 이는 캐시DNS가 나라별, 지역별로 보통 지정이 되어있기 때문에, 접속한 캐시DNS에 따라 라우팅을 해주는 것이 바로 Geolocation policy라는 것입니다.
아래 그림을 보시면 클라이언트는 캐시DNS의 응답 값만을 볼 수 있으며, 캐시DNS는 나라별, 지역별로 다르기에, 6번 순서에서 어느 캐시DNS가 질의했느냐에 따라 라우팅을 해줍니다. 그러므로 법률 상 지역 제한 라우팅의 경우 Geolocation 라우팅 정책만으로는 부족하며, 다른 솔루션을 찾으셔야 합니다.
dns1